[원피스] 연봉과 스킨쉽과 모험의 상관 관계
작가 : 레오C | 장르 : 패러디 | 조회 : 4,300 | 연독률 : 35% | 선호작 : 194 | 총량 : 540.7kb
연재편수 :
최근연재일 : 2020-02-02
늘어나는 모험과, 넘쳐나는 스킨쉽과 반비례로 줄어드는 연봉에 괴로운 여주인공 / 갈때 가더라도 기왕이면 너 하나 죽이고, 너 하나 살리게 해줘.

*역하렘/잘생긴남자만 취급할래요(+작가취향)/이랑이 하고싶은거 다해/발라티에부터 시작/현재 알라바스타 끝

*표지: 모드니님 지원
*트위터 : @Hello_Rea

공지사항

 


이 작가의 다른 작품

이 작품의 감상평

전체보기

등록된 감상평이 없습니다.
소제목 편수 날짜 조회수 추천수 코멘트
악몽 속 무지개 54 (10.3K) 2020-02-02
11:19:04
143 0 1
바다의 언덕 53 (7.6K) 2019-12-23
19:23:33
151 2 0
개.쳐.장 52 (5.5K) 2019-12-23
19:23:12
69 0 0
닭 쫓던 51 (7.4K) 2019-12-23
19:22:49
58 0 0
X 50 (10.2K) 2019-10-14
20:20:59
175 0 0
그리고 약속 49 (7.9K) 2019-10-14
20:20:33
58 0 0
사과 48 (8.7K) 2019-10-14
20:20:14
54 0 0
고백 47 (8.6K) 2019-10-14
20:19:58
67 0 0
빗속의 46 (11.5K) 2019-10-14
20:19:30
62 0 0
4:34 P.M. 45 (10.2K) 2019-10-14
20:19:12
48 0 0
4:24 P.M. 44 (9.1K) 2019-10-14
20:18:48
39 0 0
43 (6.2K) 2019-10-14
20:18:34
36 0 0
4:15 P.M. 42 (11.0K) 2019-10-14
20:18:08
40 0 0
4:05 P.M. 41 (7.5K) 2019-10-14
20:17:43
38 0 0
4:00 P.M. 40 (11.3K) 2019-10-03
23:18:30
75 0 0
A.M. 39 (11.2K) 2019-10-03
23:17:48
59 0 0
알라바스타의 왕자 38 (20.2K) 2019-10-03
23:16:57
85 2 0
불 꺼진 새벽 37 (5.3K) 2019-10-03
23:16:36
63 1 0
악어의 이빨 36 (12.9K) 2019-10-03
23:16:20
59 1 0
진상과 잔상 35 (14.0K) 2019-09-30
20:04:19
53 1 0
깨진 창 사이 스미도록 34 (9.5K) 2019-09-30
20:04:01
39 1 0
창문을 열어다오 33 (6.0K) 2019-09-30
20:03:46
41 1 0
혼자 빛나는 달 32 (15.2K) 2019-09-30
20:03:11
35 1 0
물소리가 사무치게 끼어들었다 31 (12.4K) 2019-09-30
20:02:45
35 1 0
아픈데는 없냐고 당신이 물었다 30 (8.4K) 2019-09-30
20:02:21
38 1 0
듣지 못한 이야기 29 (10.0K) 2019-09-30
20:01:59
37 0 0
바람 앞의 등불 28 (13.5K) 2019-09-30
20:01:34
38 1 0
너야 27 (7.8K) 2019-09-28
16:32:07
89 1 0
위험한 건 26 (10.6K) 2019-09-28
16:31:20
64 1 1
걱정이다 25 (10.7K) 2019-09-28
16:31:01
52 1 0
잊을까 24 (11.8K) 2019-09-28
16:30:41
51 1 0
돌아오는 길 23 (10.2K) 2019-09-28
16:29:57
54 1 0
불을 헤아리랴 22 (10.1K) 2019-09-28
16:29:36
57 2 0
꽃 본 나비 21 (13.0K) 2019-09-28
16:29:19
62 0 0
강 건너 불구경 20 (7.8K) 2019-09-28
16:29:01
58 1 0
끊어진 손 19 (6.5K) 2019-09-28
16:28:11
58 0 0
이어지는 마음 18 (8.0K) 2019-09-28
16:27:51
59 0 0
인사 17 (9.9K) 2019-09-28
16:27:30
68 1 0
눈부신 아침의 16 (11.2K) 2019-09-25
20:33:27
96 0 0
어둠 15 (8.7K) 2019-09-25
20:32:39
75 0 0
스며드는 14 (9.2K) 2019-09-25
20:28:42
78 0 0
도발의 시작 13 (10.9K) 2019-09-25
20:28:21
90 1 0
일곱 밤 12 (9.5K) 2019-09-25
20:27:56
77 1 0
안개 낀 11 (13.9K) 2019-09-24
19:59:36
89 0 1
너머 10 (9.1K) 2019-09-24
19:57:49
76 1 0
깊고 짙은 밤 9 (10.6K) 2019-09-24
19:57:33
86 1 0
보이는 사람 8 (11.2K) 2019-09-24
19:57:16
83 1 0
선명하게 7 (10.4K) 2019-09-24
19:56:59
86 1 0
눈을 감아도 6 (11.2K) 2019-09-24
19:56:36
125 1 0
하자 5 (9.4K) 2019-09-24
19:56:20
216 1 0
그러니 함께 4 (11.6K) 2019-09-24
19:55:49
142 1 0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 그리고 이야기도 3 (7.3K) 2019-09-24
19:55:30
152 0 0
제발 오지마 2 (7.8K) 2019-09-24
09:26:07
180 2 1
다 필요 없고, TT! 1 (10.8K) 2019-09-24
09:25:25
282 1 0


랄라라라라라라   2020-02-17
ㅜㅠㅠㅠㅠㅠㅠㅠ 넘 재밌어요ㅜㅜㅜㅜㅜ 시간가는줄도 모르고 읽었네요...ㅋㅋㅋㅋㅋㅋ

그런데 트위터에 @Hello_Rea 검색했는데 사용자가 안 뜨네요ㅠㅜㅠ
노웰블랙   2019-09-29
진짜 이런 각각 소설을 사과박스에서 만나게 될 줄이야ㅠㅠㅠ 넘 재밌어요ㅠㅠㅠ
리리카호   2019-09-25
로그타운으로 쓩 넘어가는 이랑이...(잠시나마 어른의향기에 저도 취하고 갑니다)
리리카호   2019-09-24
ㅋㅋㅋㅋㅋㅋㅋ헛 이랑이 넘 귀여워요....ㅠㅠㅜㅜ루피도 넘어가려면 힘들듯..ㅋㅋㅋㅋㅋㅋㅋㅋ제일 큰

등록된 등장인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