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비엘라 공녀
작가 : Juliette | 장르 : 로맨스 | 사과지수 : 33,565 | 연독률 : 24% | 선호작 : 59 | 총량 : 724.9kb
선호작품등록 감상평쓰기
  • ! 기간 내 사용하지 않은 황금사과는 미사용 황금사과   로 매월 1일 비율 분배됩니다.
연재편수 :
최근연재일 : 2014-09-29
[뻔뻔한 로맨스 판타지]
꿈에 부푼 유학길에 비행기 사고가 일어나 버렸다. 판타지 소설같이 차원이동을 당해, 아벨리아 공작가의 영애, 라비엘라 드 아벨리아가 되어버리고 말았다. ...그런데 이 영애, 할 줄 아는게 없다. 마법도 못해, 검술도 못해, 심지어 머리도 나쁘다!

아무것도 할 줄 아는 게 없지만 아버지의 사랑을 받는 라비엘라와 사랑은 받은 게 없지만 다 잘하는 동생, 루이스라니?!
....나 이 세계에서 어떻게 살아가야하는거지?!

공지사항

 


오름차순정렬 내림차순정렬
소제목 편수 날짜 추천수 코멘트
Epilogue. 어느 편지 74 (9.9K) 2014-09-29
22:58:54
2 0
너네에겐 선택권이 없단다. 73 (9.7K) 2014-09-29
22:58:28
0 0
72 (12.5K) 2014-09-29
22:58:16
0 0
그저 과장과 생략이 있었을 뿐... 71 (11.9K) 2014-09-29
22:57:18
0 0
70 (12.9K) 2014-09-29
22:57:02
0 0
...연애가 뭐죠? 69 (10.3K) 2014-09-29
22:55:41
0 0
68 (9.1K) 2014-09-29
22:55:29
0 0
67 (9.3K) 2014-09-29
22:55:05
0 0
꿈꾸는 소녀. 66 (11.1K) 2014-09-29
22:53:55
0 0
65 (9.0K) 2014-09-29
22:53:40
0 0
엉킨 세 개의 실타래 64 (13.2K) 2014-09-29
22:52:34
0 0
63 (6.6K) 2014-09-29
22:52:16
0 0
어떤 여자의 인생. 62 (12.7K) 2014-09-29
22:51:19
0 0
그 연극의 뒤편. 61 (11.3K) 2014-09-29
22:50:46
0 0
60 (12.0K) 2014-09-29
22:50:29
0 0
물은 흘러야한다. 59 (10.8K) 2014-09-29
22:49:29
0 0
58 (11.0K) 2014-09-29
22:49:15
0 0
흑마 탄 황태자님의 생각. 57 (11.6K) 2014-09-29
22:48:03
0 0
56 (11.2K) 2014-09-29
22:47:45
0 0
아벨리아 공작가의 사정. 55 (12.0K) 2014-09-29
22:46:43
0 0
54 (11.9K) 2014-09-29
22:46:25
0 0
버려진 자들의 왕국. 53 (7.6K) 2014-09-29
22:45:10
0 0
52 (8.5K) 2014-09-29
22:44:51
0 0
51 (8.7K) 2014-09-29
22:44:24
0 0
....론다? 론다! 50 (11.4K) 2014-09-29
22:43:23
0 0
49 (10.7K) 2014-09-29
22:43:05
1 0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48 (8.8K) 2014-09-29
22:41:56
1 0
47 (9.1K) 2014-09-29
22:41:39
0 0
46 (7.8K) 2014-09-29
22:40:49
0 0
협상의 기술. 45 (11.0K) 2014-08-23
23:30:47
1 0
44 (10.3K) 2014-08-23
23:30:29
0 0
43 (10.0K) 2014-08-23
23:30:05
0 0
기나긴 약혼식의 시작. 42 (8.5K) 2014-08-23
23:29:01
0 0
41 (11.2K) 2014-08-23
23:28:49
0 0
40 (10.9K) 2014-08-23
23:28:24
0 0
아아, 엎어버리고 싶다. 39 (7.3K) 2014-08-23
23:27:06
0 0
38 (7.1K) 2014-08-23
23:26:52
0 0
37 (9.6K) 2014-08-23
23:26:27
0 0
36 (7.6K) 2014-08-23
23:26:06
0 0
이것은 현실이다. 35 (10.4K) 2014-08-23
23:22:35
0 0
34 (10.6K) 2014-08-23
23:22:17
0 0
33 (12.2K) 2014-08-23
23:22:00
0 0
푸른 장미의 정원사. 32 (9.2K) 2014-08-23
23:19:16
0 0
31 (10.4K) 2014-08-23
23:19:00
0 0
30 (9.5K) 2014-08-23
23:18:40
0 0
29 (10.0K) 2014-08-23
23:18:07
0 0
세리스 살해 사건 28 (8.1K) 2014-08-23
23:16:25
0 0
27 (11.0K) 2014-08-23
23:16:02
0 0
26 (8.9K) 2014-08-23
23:15:12
0 0
루이스, 루이스, 루이스 25 (11.8K) 2014-08-23
20:28:47
0 0
24 (9.1K) 2014-08-23
20:28:09
0 0
23 (9.7K) 2014-08-23
20:27:44
1 0
라비로웬 황태자 복귀 계획. 22 (10.9K) 2014-08-23
20:26:57
0 0
21 (8.6K) 2014-08-23
20:26:39
1 0
20 (8.7K) 2014-08-23
20:19:59
0 0
모든 사건의 원흉이 내앞에 있는데 왜! 19 (10.1K) 2014-08-23
20:19:12
1 0
18 (7.8K) 2014-08-23
20:18:51
0 0
17 (9.3K) 2014-08-23
20:17:47
1 0
이래서 듣고 싶지 않았는데... 16 (8.9K) 2014-08-23
20:16:42
1 0
15 (11.1K) 2014-08-23
20:16:21
1 0
14 (8.7K) 2014-08-23
20:15:21
1 0
두 명의 소년. 13 (7.4K) 2014-08-23
20:13:41
2 0
12 (7.8K) 2014-08-23
20:13:15
1 0
11 (8.4K) 2014-08-23
20:10:12
1 0
나는 그냥 당당했을 뿐이고... 10 (8.7K) 2014-08-23
20:09:19
0 0
9 (10.3K) 2014-08-23
20:08:54
1 0
8 (8.9K) 2014-08-23
20:08:15
1 0
쫓겨 다니고 싶은데, 쫓아다니고 있어. 7 (7.0K) 2014-08-23
20:07:30
1 0
6 (8.1K) 2014-08-23
20:02:41
1 0
5 (9.9K) 2014-08-23
20:02:13
1 0
싸가지가 없다고 해도 미소년이면 다 용서돼! 4 (14.2K) 2014-08-23
20:01:32
1 0
3 (11.8K) 2014-08-23
19:59:10
1 0
2 (11.6K) 2014-08-23
19:58:32
1 0
Prologue. 본격 소설주인공이 될 줄 알았던 순간. 1 (0byte) 2014-08-23
19:57:40
0 0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등록된 등장인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