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라는 사랑의 조건 독점
작가 : 퍼플초이 | 장르 : 로맨스 | 사과지수 : 19,000 | 연독률 : 17% | 선호작 : 39 | 총량 : 609.3kb
선호작품등록 감상평쓰기
  • ! 기간 내 사용하지 않은 황금사과는 미사용 황금사과   로 매월 1일 비율 분배됩니다.
연재편수 :
최근연재일 : 2015-07-15
“나랑 결혼하면 뭘 해줄수 있어?”
사랑한다고 믿고 있었던 남자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자신이 의사란 것 말고는 그 사람에게 해줄수 있는 게 없던 채린은 이별의 아픔을 경험하고선 조건없는 사랑을 믿지 않게 되었다.

매번 맞선을 보고 있지만 자신의 조건에 관심이 더 많은 여자들이 맘에들지 않는 한강호텔 대표, 한지후!!

그런 두 사람, 채린과 지후는 우연히 맞선을 보게되지만... 두 사람에게 찾아오는 사랑은 쉽지만은 않다.

공지사항

 


이 작가의 다른 작품

등록된 작품이 없습니다.

이 작품의 감상평

전체보기

등록된 감상평이 없습니다.
오름차순정렬 내림차순정렬
소제목 편수 날짜 추천수 코멘트
에필로그 95 (6.6K) 2015-07-15
14:11:13
0 0
오직 그대만이 내 사랑 94 (6.1K) 2015-07-15
14:05:46
0 0
93 (6.3K) 2015-07-15
14:02:03
0 0
92 (6.0K) 2015-07-15
13:58:08
0 0
91 (6.0K) 2015-07-15
13:53:23
0 0
90 (6.4K) 2015-07-15
13:49:54
0 0
89 (6.3K) 2015-07-15
13:46:13
0 0
88 (6.6K) 2015-07-15
13:43:05
0 0
수많은 사람들 중에 그대를 만나 87 (6.0K) 2015-06-28
00:00:00
0 0
86 (6.6K) 2015-06-27
00:00:00
0 0
85 (6.2K) 2015-06-26
00:00:00
0 0
84 (6.2K) 2015-06-25
11:24:50
0 0
83 (8.1K) 2015-06-23
14:04:40
0 0
82 (6.1K) 2015-06-22
08:40:26
0 0
81 (6.9K) 2015-06-22
08:34:07
0 0
80 (6.8K) 2015-06-18
00:00:00
0 0
79 (6.0K) 2015-06-17
13:13:25
0 0
78 (6.0K) 2015-06-17
13:07:31
0 0
엇갈린 사랑 77 (7.2K) 2015-06-12
00:00:00
0 0
76 (6.4K) 2015-06-11
00:00:00
0 0
75 (6.6K) 2015-06-11
00:00:00
0 0
74 (6.0K) 2015-06-10
15:10:11
0 0
73 (6.6K) 2015-06-10
14:57:42
0 0
72 (6.8K) 2015-06-07
00:00:00
0 0
사랑의 방해꾼 71 (7.2K) 2015-06-06
00:00:00
0 0
70 (6.6K) 2015-06-06
00:00:00
0 0
69 (6.7K) 2015-06-05
17:10:36
0 0
68 (7.5K) 2015-06-05
17:06:34
0 0
67 (6.5K) 2015-06-02
17:55:23
0 0
위기를 기회로 66 (7.5K) 2015-05-27
15:43:44
0 0
65 (7.0K) 2015-05-23
00:00:00
0 0
64 (6.4K) 2015-05-22
16:14:48
0 0
그대 위해서라면 63 (7.1K) 2015-05-20
00:00:00
0 0
62 (7.3K) 2015-05-19
00:00:00
0 0
61 (6.9K) 2015-05-18
21:59:58
0 0
60 (6.6K) 2015-05-09
00:00:00
0 0
59 (6.1K) 2015-05-08
00:00:00
0 0
58 (6.6K) 2015-05-07
17:28:16
0 0
57 (6.0K) 2015-05-01
00:00:00
0 0
56 (6.3K) 2015-04-30
00:00:00
0 0
사랑한다면 55 (7.0K) 2015-04-29
08:23:52
0 0
54 (6.4K) 2015-04-29
08:21:25
0 0
53 (6.0K) 2015-04-21
00:00:00
0 0
52 (6.7K) 2015-04-20
00:00:00
0 0
51 (6.6K) 2015-04-18
16:48:52
0 0
50 (6.3K) 2015-04-18
16:40:02
0 0
49 (6.5K) 2015-04-18
16:34:19
0 0
48 (6.6K) 2015-04-05
00:00:00
0 0
47 (6.3K) 2015-04-04
08:39:45
0 0
가까이 더 가까이 46 (6.1K) 2015-04-02
12:00:42
0 0
45 (6.5K) 2015-04-02
11:49:58
0 0
44 (6.3K) 2015-03-28
00:00:00
0 0
43 (6.5K) 2015-03-27
16:17:02
0 0
42 (6.3K) 2015-03-19
17:58:32
0 0
41 (6.1K) 2015-03-12
15:56:26
1 0
40 (6.0K) 2015-03-12
15:51:51
1 0
39 (6.1K) 2015-03-12
15:44:28
0 0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 속삭일 때 38 (6.6K) 2015-03-12
15:34:47
0 0
37 (6.0K) 2015-03-12
15:26:27
0 0
36 (6.3K) 2015-03-04
16:04:44
1 0
35 (6.5K) 2015-03-04
15:49:42
0 0
34 (6.1K) 2015-03-04
15:41:49
0 0
33 (6.6K) 2015-03-04
15:36:08
0 0
사랑이 머무는 곳 32 (6.0K) 2015-03-01
11:40:43
0 0
31 (6.4K) 2015-03-01
11:19:39
0 0
30 (6.4K) 2015-03-01
11:15:49
0 0
29 (6.4K) 2015-02-27
14:08:29
0 0
일상에서 느끼는 행복 28 (6.2K) 2015-02-27
14:03:18
0 0
27 (6.2K) 2015-02-27
13:34:55
0 0
설레임 26 (6.2K) 2015-02-27
13:26:24
0 0
25 (6.0K) 2015-02-25
22:01:59
1 0
24 (6.0K) 2015-02-25
21:50:13
0 0
23 (6.0K) 2015-02-25
21:38:02
0 0
22 (6.3K) 2015-02-24
14:09:26
0 0
사랑이 찾아오는 길목에서 21 (7.0K) 2015-02-24
13:30:20
0 0
20 (6.3K) 2015-02-24
13:24:59
0 0
19 (6.1K) 2015-02-23
10:20:44
0 0
18 (6.1K) 2015-02-23
10:15:20
0 0
17 (6.7K) 2015-02-17
16:55:19
0 0
16 (6.0K) 2015-02-17
16:47:50
1 0
15 (6.1K) 2015-02-17
16:36:22
0 0
아픈 과거가 지나간 자리 14 (6.3K) 2015-02-17
16:27:19
0 0
13 (6.0K) 2015-02-16
17:09:15
0 0
12 (6.3K) 2015-02-16
16:41:04
0 0
11 (6.2K) 2015-02-14
09:21:38
0 0
10 (6.4K) 2015-02-14
09:10:58
0 0
9 (6.0K) 2015-02-14
09:08:02
0 0
8 (6.3K) 2015-02-14
08:49:33
0 0
우연이 만들어낸 필연 7 (7.2K) 2015-02-14
08:40:01
0 0
6 (6.0K) 2015-02-13
22:46:10
0 0
5 (6.0K) 2015-02-13
16:59:17
0 0
4 (6.6K) 2015-02-13
16:38:50
0 0
3 (6.2K) 2015-02-13
16:18:55
0 0
2 (6.3K) 2015-02-13
16:04:52
0 0
1 (5.1K) 2015-02-13
14:36:22
0 0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한지후
한강호텔 대표, 자기관리가 철저하지만 별로 재미없는 남자, 어머니 성화에 못이겨 선을 보긴하지만 하나같이 식상해서 관심없다. 하지만 그중  유난히 신경쓰이던 여자가 자신앞에 나타났다.
문채린
선배병원에서 근무하는 내과 전문의,  똑똑한 그녀는 사랑이라 믿었던 사람에게 사랑의 상처를 받고 트라우마처럼 따라다니는 내세울것 없는 조건으로 사랑에 있어서만큼은 한없이 자신감이 없다, 그러던 어느날  친구때문에 어쩔수 없이 대신 선보러 나갔다가 만나게 된 남자와 얽히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