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여왕님
작가 : 비회원 | 장르 : 로맨스 | 사과지수 : 0 | 연독률 : 0% | 선호작 : 0 | 총량 : 0byte
선호작품등록 감상평쓰기
  • ! 기간 내 사용하지 않은 황금사과는 미사용 황금사과   로 매월 1일 비율 분배됩니다.
연재편수 : 연재가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최근연재일 : 연재를 시작하지 않았습니다.
‘하늘이 나를 불쌍히 여겨 다시 기회를 준 것이 틀림없어!’

율랑이 거울에 비치는 자신의 앳된 얼굴을 보면서 주먹을 꽉 쥐었다. 서럽고 서러웠던 지난 시간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선국의 왕자로 태어난 율랑은 태생이 온순하고 조용했다 열아홉 살이 된 어느 날, 이웃나라 진국의 왕세녀 란조 공주의 정실인 세녀빈으로 정해졌고 그것이 나의 운명이라 생각하고 기꺼이 따랐다. 그러나 그가 혼례식 날 발에 밟혔던 붉은 비단처럼 피바람의 주인공이 될 줄은 몰랐었다.

선국의 왕자 율랑의 첫 번째 삶은 이유모를 경멸과 핍박 투성이었다. 조국의 사명과 안정을 위한 진국의 공주 란조와 정략결혼 후 사랑받고 싶어 비참했던 지난날의 결과는 반역자라는 누명과 참수형뿐이었다. 목이 잘리던 그날의 생생함을 뒤로 한 채 다시 눈을 떴을 때는 5년 전, 란조를 만나기 전 아무것도 모르던 선국의 왕자로 회귀하게 되었다. 이유를 모를 두 번째의 삶, 정신없는 와중에도 한 가지를 굳게 깨달았다. 두 번째의 삶마저 비참하고 수치스럽게 끝내지 않으리라...

과연 앞으로 다가 올 비참한 운명을 피할 수 있을까?

공지사항

 


이 작가의 다른 작품

등록된 작품이 없습니다.

이 작품의 감상평

전체보기

등록된 감상평이 없습니다.
오름차순정렬 내림차순정렬
소제목 편수 날짜 추천수 코멘트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등록된 등장인물이 없습니다.

해당 작품은 성인 인을 하여야 합니다. 기존 회원께서는 로그인을 해주시고 비회원은
I-PIN인증을 통하여 작품 상세보기를 하실 수 있습니다.